매월 스페셜 상품과 매거진을 저렴한 가격에 받아보세요!

구독신청하기

생애주기별 스킨케어가 필요한 이유

2020.03.13





 
전 생애에 걸쳐, 매순간 급변하는 여성의 피부. 호르몬 사이의 균형에 그 해답이 있다.











여성은 초경을 경험하는 사춘기를 시작으로 성인이 되는 시기를 거쳐 임신과 출산, 나아가 폐경에 접어들기까지, 인생의 각 주기별로 중요한 삶의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전 생애를 아우르는 상호 유기적인 사이클 속, 삶의 주요 과정에 따라 특정 호르몬의 패턴이 주기적으로 달라짐으로써, 다양한 생리적 변화를 경험하게 되는 것.

이는 한 평생동안 여성의 삶 전반을 비롯, 나아가 피부 컨디션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여성의 피부가 남성의 피부에 비해 보다 극적인 변화를 경험하게 되는 것도 바로 이 때문. 이는 곧 생애주기별 주요 호르몬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피부 컨디션을 이해하고, 그에 맞는 스킨케어 전략을 세워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









어떠한 삶의 단계에 놓여있든 쉽게 흔들리지 않는 피부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생리 주기에 근거하여 호르몬이 변화하는 메커니즘에 대해 이해해야 한다.

실제 피부 컨디션은 다양한 호르몬 수준에 의해 다차원적으로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전제로, 그중 여성의 전반적인 피부 인생을 지배하고, 그 변화의 중심에 있는 핵심 호르몬을 꼽자면 크게 두가지, 난소에서 분비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Estrogen)과 프로게스테론(Progesterone)이 바로 그 주인공.

이들은 생리와 배란, 임신 등과 같은 여성의 모든 순간 변화와 안정을 위해 관여하며, 상호 길항작용을 통해 상승과 하강을 반복, 고유한 특성을 통해 피부 컨디션을 좌우하는 주요 트리거로 작용한다.







일반적으로 여성의 피부 컨디션은 약 한 달간 호르몬의 변화에 따라 '월경기(생리기)', '난포기(생리 후 약 1주일)', '배란기(배란 후)', '황체기(생리 직전)'에 이르는 4번의 주기를 반복하며 달라지는데, 이를 간략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생리가 시작되는 월경기 첫날부터 약 일주일간은 혈액 내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호르몬의 분비량은 모두 최저치에 머물다, 생리가 끝나는 난포기가 되면 에스트로겐 수치가 최대치로 상승하며 건조하고 예민했던 피부 컨디션이 회복된다.

이후 배란기에 접어들면서 에스트로겐이 점차 감소하는 반면, 프로게스테론의 양이 증가하면서 피부 컨디션이 불안정해지기 시작하고 생리 시작 일주일 전, 황체기에는 프로게스테론의 분비가 극대화되는 반면, 에스트로겐수치는 현저히 감소하며 각종 피부 트러블이 야기될 수 있다.
















 

  • 공유 페이스북
  • 공유 네이버

Related Article